초등학교에 미술관 선물하는 황의록(74) 한국미술재단 이사장

한국미술재단 황의록(74) 이사장은 그림 한 점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림으로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고 싶어 합니다. 지난해 비영리 공익법인 한국미술재단(KAF : Korea Art Foundation)을 설립했습니다. 가장 중요하게는 문화예술 소외지역 초등학교에 ‘학교 안 작은 미술관’을 무상으로 만들어 주고 있고, 미술작가를 선발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적은 돈으로 큰일 하는 선순환’ 구조의 사업이라고 힘주어 말합니다. 한국미술재단이 운영하는 갤러리 ‘아트버스 카프’에서 황의록 이사장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