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001, 김현영, 함께 Be together, 90.9 x 72.7 cm,  캔버스 위에 혼합재료, 2022, 480만원
002, 김현영, 이건 사랑이야, 60.6 x 72,7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340만원
003, 김현영, 내안에 너, 26.0 x 24.8 cm, 나무위에 혼합재료, 2022, 70만원
004, 김현영, 내안에 너, 33.4 x 24.2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80만원
005, 김현영, 봄이불, 33.4 x 24.2 cm, 캔버스 위에 혼합재료, 2022, 80만원
006, 김현영, 가자!, 27.7 x 25.6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40만원
007, 김현영, Still I have, 31.0 x 23.5 cm, mixed media, 2020, 40만원
008, 김현영, 오직 하나, 30.4 x 21.2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30만원
009, 김현영, 하나,둘,셋,다시, 27.8 x 20.9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40만원
010, 김현영, Here I am, 24.5 x 17.3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40만원
011, 김현영, 내안에 너, 23.7 x 21.6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40만원
012, 김현영, for you, 30.8 x 20.8 cm, 종이위에 혼합재료, 2022 , 40만원
013, 김현영, Still, 45.5 x 33.4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160만원
014, 김현영, 기분 좋은 날, 53.0 x 33.4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180만원
015, 김현영, 한 조각, 72.7 x 60.6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340만원
016, 김현영, 한 조각, 22 x 16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40만원
017, 김현영, 어느 날, 162.2 x 112.1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2, 1600만원
018, 김현영, 어느 날 One day, 90.9 x 72.7 cm, 캔버스위에 혼합재료, 2021, 480만원
019, 박계숙, 나들이, 45.5 x 33.3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20만원
020, 박계숙, 나들이1, 22.5 x 16.5 cm,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22, 60만원
021, 박계숙, 나르시스의정원-숲, 116 x 8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600만원
022. 박계숙, 나르시스의정원, 40.5 x 27.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00만원
023, 박계숙, 나를 찾아서, 34 x 23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80만원
024, 박계숙, 나의 짝1, 33 x 53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20만원
025, 박계숙, 나의짝-행운, 45.5 x 33.3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00만원
026, 박계숙, 내가 어느길로 가야할까, 33.3 x 45.5 cm,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22, 250만원
027, 박계숙, 내가 어느길로 가야할까, 90.8 x 72.6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350만원
028, 박계숙, 물이 가득한 집-꿈 그림, 41 x 27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00만원
029, 박계숙, 물이 가득한 집-꿈 그림, 41.0 x 31.7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00만원
030, 박계숙, 보석이 있는 호수-꿈그림, 40.5 x 27.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70만원
031, 박계숙, 보석이 있는 호수, 64.5 x 50.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60만원
032, 박계숙, 부티나는 가족, 40.7 x 27.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00만원
033, 박계숙, 부티나는 가족, 34 x 23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80만원
034, 박계숙, 즐거운 가족, 23 x 34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80만원
035, 박계숙, 파랑새, 23 x 34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70만원
036, 박계숙, 나의 짝 5, 31.7 x 41.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80만원
037, 박계숙, 나의 짝 7, 33.3 x 53.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120만원
038, 박계숙, 나의짝6, 20 x 20 cm, 캔버스위에 아크릴, 2022, 30만원
039, 박계숙, 부티나는 가족-오리, 34 x 23 cm,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21, 80만원
040, 박계숙, 나의 짝, 14.0 x 10.9 cm,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22, 20만원

김현영 박계숙 2인전

2022. 4. 8 - 2022. 4. 20  ㅣ  11:00 - 19:00 (연중무휴)  ㅣ  ArtVerseKAF  ㅣ  02 - 6489 - 8608

김현영

봄,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계절.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계절이다. 김현영 작가는 지금의 나도, 나의 그림도 이런 봄을 닮은 것은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정확하게, 명확하게 나눌 수 있을까? 분명한 정답이 있을까? 살다 보면 그렇지 않은 것들이 더 많다. 경계가 없기에 더 쉽고 편하게 다가갈 수 있고, 정확하게 정의 내릴 수 없기에 무엇도 될 수 있는 것이다. 지붕인 듯, 지붕 같지 않은 형태의 어렴풋한 선은 마치 이불을 펼쳐 놓은 것 같다. 화려한 모습으로 자신을 뽐내는 이름있는 꽃보다, 작고 여리지만 묵묵히 피어 있는 이름 모를 꽃이 좋다. 더 위해주고 사랑해주고 싶다. 목소리 높여 말하는 외침 속에서 말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그림은 포근한 위로를 건넨다. 괜찮아. 괜찮아

 

 

박계숙

박계숙 작가의 작품을 보자마자 우리는 상상의 숲으로 빨려 들어간다.

보석을 숨긴 듯 반짝이는 에메랄드 빛 호수,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동물들의 표정. 눈앞에 동화가 펼쳐지고, 노래 가사가 떠오른다.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사랑하는 우리 님과….

행복은 늘 우리와 함께한다. 행복은 정해진 형태가 없기에 누군가일 수도, 어떤 순간일 수도 있다. 작가는 순수한 시절의 기억과 앞으로의 삶에 대한 기대를 풍경 속에 투영하여 때로는 시적으로, 때로는 위트있게 표현했다. 삶이 항상 행복할 수 있으랴. 하지만 행복을 꿈꾼다면, 함께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행복을 나눈다면 그 자체로 ‘봄’이지 않을까.